하지정맥류는, 하지 정맥 판막 손상 때문

하지정맥류는, 하지 정맥 내부에 위치한 판막이 손상되어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하고 정맥이 늘어나면서 혈관이 피부 밖으로 보이게 되는 질환입니다. 하지정맥류로 오는 대표적인 증상은, 다리에 피로감과 중압감 등이 빨리 오거나 그 정도가 심해지기도 합니다. 또한, 취침 시에는 근육경련이 자주 발생하기도 하며, 하지정맥류가 오래 된 경우는 에는 다리에 부종이 나타나고 통증과 저림 증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하지 정맥류는 누워서 다리를 높이 올려놓으면 증상이 좋아지기도 하지만, 한 번 발생하면 계속해서 진행하는 진행성 질환이기도 합니다. 하지정맥류가 경미할 경우에는 다리 부종이나 피곤함을 느끼는 정도로 가볍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하지정맥류는, 하지 정맥 내부에 위치한 판막이 손상되어


하지 정맥류는 표재 정맥이 늘어나서 피부 밖으로 돌출되어 보이는 것으로, 정맥 내부에는, 혈관을 열고 닫는 판막이 있어, 혈액의 흐름을 항상 심장 쪽으로 일정하게 유지하게 만드는데, 하지 정맥류는 오래 서 있는 등 하지 정맥 내의 압력이 높아지는 경우에 정맥의 벽이 약해지게 되면서, 판막이 손상되고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하여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보이게 되는 것입니다. 이처럼 다리의 표재 정맥 내의 압력이 높아지게 되면서 하지 정맥류가 나타날 수 있는 것입니다.

 


보통 하지 정맥류가 있으면 발이 무거운 느낌이 들거나,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는 것 같으면서 때로는 아리거나 아픈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정맥류는 오래 서 있거나 의자에 앉아 있으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으며, 특히 새벽녘에는 종아리가 저리거나 아파서 잠을 깨는 수도 있습니다. 겉으로 보면 피부에 거미줄 모양의 가는 실핏줄처럼 나타나기도 하고, 병이 좀 더 진행되면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돌출되어 뭉쳐져 보이며, 심해지면 피부색이 검게 변하기도 하고, 심지어 피부 궤양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하지정맥류를 일으키는 혈관은 정맥입니다. 혈관은 2가지 혈관이 있어서, 깨끗한 피가 흐르는 동맥과 노폐물이 포함된 지저분한 피가 흐르는 정맥이라는 혈관입니다. 동맥을 상수도, 정맥을 하수도에 비유하면 심장과 폐는 하수처리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정맥이 고장 나서 생기는 하지 정맥류는 하수관이 망가진 것과 같은 위치로, 하지 정맥류는 정맥에 흐르는 지저분한 피가 하수처리장인 심장과 폐로 가는 도중, 망가진 정맥을 타고 다리 쪽으로 다시 쏟아져 내리게 되면서 혈관이 부풀어지고 꼬이는 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하지정맥류는, 하지 정맥 내부에 위치한 판막이 손상되어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


하지 정맥류는 가족 중에 하지정맥류가 있거나,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에게 잘 발생하며, 운동이 부족하거나, 오랫동안 서 있거나 앉아 있는 경우, 흡연 등이 하지 정맥류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남자보다는 여자에 좀 더 흔하고, 특히 임신 중에 하지 정맥류가 나타나기도 하는데 대개는 출산 후 1년 이내에 정상으로 회복됩니다. 하지정맥류는, 느리게 진행하는 질환이지만 방치하게 되면 정맥염, 피부염, 궤양 등의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