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image
  1. Home
  2. 일상 생활
  3. MS사의 클라우드 에디션 이벤트

MS사의 클라우드 에디션 이벤트

· 댓글개 · 데큰

마이크로소프트(MS)가 다음달 2일 미국 뉴욕시에서 제품 출시 행사를 연다고 합니다. 확실하진 않지만 비공식 상태인 윈도10 클라우드 에디션에 초점을 맞춘 이벤트"라고 MS 내부소식통의 발언을 통해서 전하고 있습니다. 어째든 크롬북 대항마인 '윈도10 클라우드' 에디션 발표가 유력한 것입니다. 윈도10 클라우드는 에디션 이름과 달리 클라우드 컴퓨팅과 큰 관련성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과거의 윈도RT와 유사하게 유니버셜윈도플랫폼(UWP), 윈도스토어 앱만 구동 가능한 경량의 윈도10 에디션입니다. 윈도10 클라우드 에디션을 설치한 기기는 사용자 마음대로 앱을 설치할 수 없도록 하고 제한된 앱만 쓸 수 있으며, 이같은 앱 설치 제한은 크롬북의 교육 시장 인기에서 주된 원인이었던 것 입니다.

​​

클라우드, ms사 클라우드,


이날 행사에서 고사양 서피스 하드웨어의 발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대를 모았던 서피스북2나 서피스프로5, 서피스폰 같은 디바이스 발표는 계획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대신 저가의 서피스 태블릿 공개가 유력해 보입니다. 저사양 기기에서 돌아가게 최적화된 윈도10 클라우드 에디션에 어울리는 기기로 전통적인 저가 서피스 라인업 모델명에 따라 ‘서피스4’를 쓸 가능성도 있습니다.


교육 시장은 전통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의 텃밭이었습니다. 그러나 크롬OS를 탑재한 크롬북이 교육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윈도의 지분을 빠르게 빼앗고 있으며, 특히 미국 교육시장서 크롬북은 주류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윈도 PC나 애플의 맥을 학교 교실에서 사용하기엔 너무 고가인 반면, 크롬북은 기기당 120달러미만에 구매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교육시장을 겨냥한 윈도 에디션에 ‘윈도10 클라우드’란 이름을 붙인 것도 구글의 크롬OS를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크롬OS가 클라우드 기반 운영체제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학교에서 학생들은 크롬북에서 클라우드에 접속하여 학습용 콘텐츠를 이용하고 있으며, 교사와 학교는 학생의 크롬북에 원격으로 접근하여 이용을 제어하고, 학습상태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ms사 클라우드,


마이크로소프트사는 크롬북과 크롬OS에 대적하기 위하여 교육기관을 겨냥한 소프트웨어 툴과 서비스를 다수 선보였으며, 최근의 원노트 업데이트는 학생과 교사를 위한 기능을 다수 포함하고 있다. 지난 1월 MS는 기기관리 플랫폼인 인튠에 교육용 디바이스와 앱을 관리하는 서비스를 추가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사는 이와 함께 하드웨어 OEM 파트너를 통하여 교육시장에 특화된 300달러 미만의 윈도 기기를 판매 해왔으며, 윈도10 클라우드가 새 서피스 기기와 별도로 OEM 제품에 많이 채택될 지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300x250
SNS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최근글NEW
인기글HOT
이모티콘창 닫기
울음
안녕
감사
당황
피폐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이미지 주소가 복사되고, 이걸 댓글창에 붙여넣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