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lse { }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image
  1. Home
  2. 건강 음식 효능
  3. 피질하 혈관성 치매, 원인 및 증상과 치료 관리

피질하 혈관성 치매, 원인 및 증상과 치료 관리

· 댓글 0 · 데큰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 질환으로 생긴 치매로, 뇌경색과 뇌출혈, 피질하 혈관 질환과 같은 대뇌 혈관 질환으로 인한 뇌세포 손상으로 발생합니다. 혈관성치매는 전조증상 없이 갑자기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피질하 혈관성치매는 다른 혈관성치매와 달리 뇌혈관 질환을 앓은 적이 없는 사람도 알츠하이머병과 유사한 증상으로 발생하기도 합니다.

 

치매 환자

치매는 다른 병과 달리 자각하지 못하고 악화하는 질환으로, 병증이 진행되면 혼자서는 간단하고 기본적인 생활마저 할 수 없는 경향이 있어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걱정과 불안감을 주기도 합니다. 또한, 치매에 걸리면 일반적으로 치료할 수 없는 질병으로 생각하기도 하지만, 치매 환자 100명 중 10여 명 정도는, 치료하면 증상이 호전되거나 회복될 수 있습니다.

 

피질하 혈관성 치매 원인
피질하 혈관성 치매 환자

 

피질하 혈관성 치매 원인 및 증상

피질하 혈관성 치매는 작은 뇌혈관의 점진적인 혈류 장애로 발생하게 되며, 대뇌피질 밑에 있는 백색 질의 허혈성 변화로 인해 뇌세포가 서서히 영향을 받게 됩니다. 또한, 피질하 혈관성 치매는, 뇌 영상검사에서도 양측의 백색 질에 거의 대칭적으로 허혈성 변화를 볼 수 있는 데, 점진적으로 악화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알츠하이머변성 치매와 유사하게 보이게 됩니다.

 

피질하 혈관성 치매 원인

피질하 혈관성 치매는 뇌의 혈액 공급에 영향을 미치는 뇌혈관 질환으로 유발할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 피질하 치매와 대뇌 아밀로이드 혈관병증을 유발합니다. 특히 뇌졸중을 앓은 사람은 다른 뇌 질환을 일으킬 위험이 커지며 뇌졸중이 심할수록 더 많은 뇌 기능을 잃게 되고 치매에 걸릴 가능성도 커지게 됩니다.

 

피질하 혈관성 치매 증상
피질하 혈관성 치매 노인

 

피질하 혈관성 치매는 뇌출혈이나 뇌졸중 병력이 없는 사람도 생길 수 있으며, 전두엽의 피질과 피질하 부위를 이어주는 신경회로를 차단해 신체 기능과 동기 유발, 사회생활에 필요한 행동 조절 장애가 발생하게 됩니다. 그러나 뇌혈관 질환이 해서 반드시 혈관성 치매가 생기는 것은 아니며 손상된 뇌의 부위, 크기, 손상 정도에 따라 병증과 심각도가 나타나게 됩니다.

 

피지하 혈관성 치매 증상

피질하 혈관성 치매는 파킨슨병이나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와는 달리 초기부터 한쪽 마비, 구음 장애, 안면 마비, 연하곤란, 한쪽 시력상실, 시야장애, 보행장애, 소변 실금 등 신경학적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주의력과 기억력, 언어 능력 저하가 나타날 수 있지만, 알츠하이머성 치매보다는 증상이 가벼운 경향이 있습니다.

 

혈관성 치매 합병증

혈관성 치매는 비교적 증상이 급격히 시작되고 경과도 계단식으로 기복을 보이며, 한쪽 운동마비, 보행장애, 사지 경직 등의 신경학적 이상 증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또한 거동이 불편해 낙상의 위험이 크고, 씻고 화장실을 가는 경우에도 도움이 필요할 수 있으며, 병증이 진행됨에 따라, 호흡 곤란, 폐렴, 요도 감염, 패혈증, 욕창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피질하 혈관성 치매
거동이 불편한 혈관성 치매 환자

 

치매 치료 및 예방과 관리

치매는 대부분 아직 완치할 수 있는 약물이 없지만, 원인에 따라서는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를 시작하면 증상의 진행을 늦추고, 환자의 독립성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치매 환자 돌봄에서도, 시간적 경제적 비용뿐만 아니라 걱정도 덜 수 있습니다. 특히 치매에 사용되는 약물은 인지기능 악화 늦추고 정신 및 행동증상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혈관성치매 예방과 관리

혈관성 치매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뇌혈관 질환을 유할 할 수 있는, 고혈압과 고지혈증, 당뇨병을 평소에 잘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또한, 혈관성 치매는 발병 후에도 뇌혈관 질환을 잘 관리하면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고 호전될 수 있습니다. 특히 혈관성 치매 환자는, 욕창을 비롯한 피부질환과 폐렴, 욕창, 요도 감염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반응형
SNS 공유하기
이모티콘창 닫기
울음
안녕
감사해요
당황
피폐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댓글창에 입력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