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상혈과 임신 초기증상

착상혈은 수정란 착상 시에 수정란이 자궁내막을 뚫고 들어가 착상을 하는 과정에서 생기거나 호르몬 변화에 의해 발생하는 증상으로, 2~3일 정도 분홍색 또는 갈색의, 소량의 출혈을 보이는 특징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착상혈은 임신부의 10~30% 정도의 소수만이 겪는 증상이기 때문에 반드시 있어야 한다거나 그 자체가 임신 성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처럼 착상혈은 임신 초기 증상이므로 임신 확인은 소변테스트로 가능합니다.

 

착상혈, 임신초기증상, 임신 증상


착상혈에 대한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는 것은, 임신 초기에 나타나는 증상이, 피로 하거나 잦은 소변과 같은, 평소에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기 때문에 생리가 지연되는 것 말고는 특이 사항이 별로 없기 때문에 생리가 불규칙한 여성일수록 임신 초기신호로 알려진 착상혈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이 생리 기간이 아닌데도 속옷에 소량의 피가 묻어나오는 증상을 확인 했다면 임신 초기 신호일 수 있습니다. 이는 수정란이 자궁내막에 착상할 때 나타나는 출혈로, 착상혈이라 합니다. 착상혈은 수정 이후 6~12일 사이에 전체 임산부의 10% 정도에서 나타나게 되고, 착상혈이 나올 때는 약간의 통증이 동반되어 생리로 착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착상혈, 임신초기증상, 임신 증상


임신을 계획하고 기다리는 중이라면 소량의 피가 비칠 때 임신테스트기 등으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가슴이 묵직하거나 꽉 찬 느낌이 들고 통증이 생기는 것도 임신 초기 증상으로, 수정 후 1~2주 이내에 여성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의 분비가 많아져서 생기는 증상입니다. 임신 6~8주가 지나면 유두 주변 유륜의 색이 짙어지거나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임신을 하게 되면 혈압이 낮아지고 호르몬과 자율신경에 변화가 생겨 두통이나 현기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임산부의 두통과 현기증은 입덧이 시작되는 임신 12주 무렵까지 이어지다가 입덧이 끝날 무렵에 입덧과 함께 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임신 초기에는 술과 담배를 삼가고 오래 서 있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행동을 삼가해야하며 무리한 운동도 피해야 합니다.

 

착상혈, 임신초기증상, 임신 증상


임신 중에는 감기약과 같은 약물을 복용하기 전에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한 후 복용해야 합니다. 또한, 착상 혈은 임신 여부를 확정할 수 있는 기준으로 삼기에는 부족한 측면이 많으며, 자궁질환과 연관되는 부정출혈과도 구별이 필요한 증상이므로 이런 증상이 있었다 하더라도 임신테스트기로 확인하고 산부인과 전문의 진료를 받아 임신인지 또는 자궁건강에 이상은 없는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